최근 적정기술(appropriate technology)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고 있다. TV, 칼럼, 워크숍 등지에서 심심치 않게 "적정기술"에 대한 언급과 제안들이 많아지고 있다. 주로 일반에서는 '소외된 90%를 위한 디자인'(Design for the Other 90%)으로 소개된, 적정기술. 앞으로 공적개발원조, 국제개발협력, 디자인, 사회적 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적용이 기대가 된다. 
 

[관련기사]
소외된 90%를 위한 기술, '적정기술'을 아시나요?
[차관칼럼] 지식·기술의 나눔이 곧 청정원조/이수원 특허청장




적정한 것이 아름답다
적정기술이란 ‘해당 기술을 사용할 때 개인의 자유가 확대되고, 그 사용이 환경이나 타인에게 가하는 피해를 최소화하는 기술’이라고 간단히 말할 수 있다. 기술이 화려하고, 뛰어난 제품이지만 그것을 사용하는 인간이 오히려 소외될 때 그것은 비적정기술의 범주로 분류된다. 처음부터 적정기술로 분류되는 기술이 존재하지 않으며, 개발도상국이나 선진국 어디에서 사용되느냐가 기준도 아니다. 적정기술은 기술의 진보가 아닌, 인간의 진보를 중시한다. 간단한 기술이든 최고의 기술이든 ‘인간의 진보’, 즉 사용자의 자유가 계속 확대되는지의 여부가 적정기술과 비적정기술을 구분한다. 따라서 적정기술은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한 아마타야 센의 ‘자유로서의 발전’(Development as Freedom)이 의미하는 ‘개인의 자유가 확장되어가는 과정’과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


‘적정기술’이란 단어는 두 가지 차원에서 약점
있다는 것을 미리 언급하고 싶다. 첫째, 적정기술은 ‘기술’에 관한 것이라는 선입견을 가져다줄 수 있다. 이 때문에 특히 인문계나 국제개발협력 종사자들은 근거 없는 거리감을 느끼곤 한다. 적정기술은 사실 ‘기술’에 관한 것이 아니다. ‘인간의 얼굴을 한 기술’로 번역될 수 있는 이 개념은 인간에 대한 깊은 관심과 이해를 가진 하나의 철학이자 세계관이라 볼 수 있다. 둘째, 적정기술은 ‘적정한 기술’을 의미하며, 이는 더 이상 선진국에서 사용하지 않는 ‘구닥다리 기술의 개발도상국 전수’와도 같다는 오해다. 적정기술은 ‘구닥다리 기술의 재발견’이 아니라 현지인과의 깊은 소통과 창의적인 접근을 통해, 그 동안 ‘화려하게 진보한 기술’이 결코 해결하지 못했고, 해결하려는 의지도 없었던, 굵직굵직한 국제문제들에 도전한다는 의미다.


선의를 가지고 아프리카 등지에서 화려한 기념식과 함께 전달된 최고의 기술과 제품들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먼지를 뒤집어쓰고, 수리가 곤란해져 오히려 현지에서 처리 곤란한 골치 덩어리가 되었다는 이야기를 종종 들을 수 있다. 무엇이 문제였을까? 기술이나 제품이 충분히 최신식이 아니어서? 혹은 현지인들의 수준이 워낙 뒤떨어져서? 적정기술총서는 그러한 의문에 답해보려는 현실적이며 구체적인 시도이다. 딱딱한 기술이 아니라 따뜻한 마음을 가진 기술, 그리고 그러한 기술이 적용된 디자인을 접하면서, 우리는 ‘소외된 90%를 위한’ 새로운 가능성을 만나게 된다.


적정기술의 선구자인 영국의 경제학자 E. F. 슈마허는 ‘작은 것이 아름답다’(small is beautiful)고 말했다. 그렇다면 기술이든 디자인이든 최고가 아니라 ‘적정한 것이 아름답다’(appropriate is beautiful)라고도 말할 수 있지 않을까? 
(<소외된 90%를 위한 디자인> '기획의도_적정기술총서에 대해' 중)




적정기술 연구보고서
이번에 특허청에서 실시한 '적정기술을 활용한 ODA(공적개발원조)의 효과적 추진방안' 용역프로젝트 과정을 통해 적정기술에 대한 많은 자료들을 공부할 수 있었다. 또한 책임연구원으로 연구의 방향을 잡고, 보고서의 구체적인 콘텐츠를 이끌어준 홍성욱 교수님(한밭대학교 적정기술연구소장)과 ODA팀 및 적정기술팀으로 함께 한 동료연구진들을 통해 '적정기술'의 철학과 실제 적용가능성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는 뜻 깊은 기회였다. 특허청에 최종 완료되어 보고된, 보고서의 pdf 파일을 아래에 동의를 얻어 공개한다.




- 목차 -

제1장 서론
1.1 연구의 필요성
1.2 연구의 범위

제2장 한국 ODA의 현황
2.1 ODA의 정의 및 형태
2.2 국제개발협력의 역사 및 흐름
2.3 한국 ODA의 역사 및 철학
2.4 한국 ODA의 현황

2.5 한국 ODA의 정책추진체계
2.6 한국 ODA의 중장기전략
2.7 한국 ODA의 문제점
2.8 한국 ODA의 원조효과성에 대한 평가  

제3장 적정기술
3.1 적정기술의 의미와 역사
3.2 적정기술의 현재
3.3 적정기술과 개발협력
3.4 적정기술과 지식재산권  

제4장 선진국의 적정기술을 활용한 ODA 사례
4.1 GTZ의 정의 및 성격
4.2 GTZ 주요 프로그램 소개
4.3 GTZ 개발원조 집행의 특징
4.4 적정기술을 활용한 GTZ 사례와 평가
4.5 SNV의 정의 및 성격
4.6 SNV 주요 프로그램 소개
4.7 SNV와 타 기관과의 파트너십 분석
4.8 적정기술을 활용한 SNV 사례와 평가 
 

제5장 적정기술을 활용한 ODA
5.1 적정기술을 활용한 ODA의 SWOT 분석과 전략
5.2 한국적정기술센터(KCAT)의 설립
5.3 적정기술을 활용한 ODA 프로세스
5.4 정부의 정책지원 제언

제6장 적정기술을 활용한 ODA의 영향
6.1 적정기술을 활용한 ODA의 국외적 영향
6.2 적정기술을 활용한 ODA의 국내적 영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crosstheborder.co.kr BlogIcon 김주헌 2010.11.29 17:18 신고

    공유 감사합니다!^^ 좋은 자료 만드시느라 수고 많이하셨네요! 개발, 경제사회적 인권, 환경이슈는 이제 큰 틀에서 방향이 모아지고 있는 것 같네요. 결국, 개발도상국 각국의 사례에 맞춰 1) 특정 분야 투자 촉진 - 2) 신기술/정책/규제 도입 및 적용 - 3) 고용촉진 (특히 소외된 자를 중심으로) 및 인권 증진의 매커니즘을 따르고 있으니까요. 녹색경제도 궤를 같이하고 있고요. 다만, 적정기술은 실질적인 사례 및 실행모델 중점으로 bottom-up approach의 측면이 강하다는 점에서 많은 가치가 있는 것 같습니다.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