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정기술아카데미(Appropriate Technology Academy: 학장- 홍성욱 한밭대학교 적정기술연구소장)에서 "적정기술과 기업가정신"(Business for the Other 90%: Appropriate Technology Viewed from Social Entrepreneurship) 주제의 발표를 했다.

개인적으로는 준비하고 있는 <소외된 90%를 위한 비지니스>(Busincess for the Other 90%)란 책의 중간내용 발표를 겸한 시간이었다. 프라할라드 교수가 주창한 Bottom of the Pyramid(BOP)이라 불리는, 연소득 4,000불 이하의 전 세계 40억 인구를 대상으로 하는 이 시장에 대한 최근 국내외 관심이 뜨겁다. 유엔에서도 2000년 유엔새천년개발목표(MDGs)를 발표한 이후에, 기업의 역할과 파트너십을 강조하는 '동반성장'(Inclusive Growth) '빈곤층을 포함하는 시장'(Inclusive Market) '유엔새천년개발목표 달성을 위한 비지니스'(Business for the MDGs) 등 다양한 담론과 연구조사, 사례공유가 이루어져 왔다.




재미난 연구결과는 대부분 BOP(피라미드 저변이론) 성공사례는 대기업이 아니라, 중소기업, 벤처기업 또는 비영리기구(ngo)가 주인공이라는 점이다. 그 이유는 아이러니하게도, BOP시장이 가지는 불확실성과 아예 '게임의 규칙'을 바꿔야하는 경제문화적 제약점들이 대기업으로서는 유연하고, 창의적으로 대처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방글라데시의 유누스 박사가, 빈곤층에게는 신용이 없다면 대출을 거절하는 은행을 나오면서 말한 "그렇다면 게임의 규첵을 바꿔야겠군요."라는 것은, 사회혁신가, 사회적 기업가 등과 같은 거침없는 벤처기업인들(entrepreneurs)이 할 수 있는 부분들이다. 
 


발표 시작하면서 함께 관람을 했던 "A New Model for Emerging Markets" (Harvard Business Review) 영상이다. 여기서 중요한 코멘트가 몇개 나오는데;

"Do not start with a product"

BOP를 대상으로 제품을 기획하고 생산할 때, 제품으로 시작하지 말라는 뜻이다. 먼저, '사람'을 먼저 이해하고, 현지인들의 숨겨진 욕구와 문제는 무엇인지를 먼저, 면밀히 관찰해야 한다는 뜻이다. IDEO 대표인 톰 브라운도 "좋은 디자이너는 사물을 관찰하지만, 위대한 디자이너는 사람을 관찰한다"(Good designers observe things, but great designers observe people.)이라고 말한 것과 상통하는 부분이다.




앞으로 국제개발협력, 국제개발이라는 '구름'을 공부하는 분들이라면, 인문학적인 관찰과, 사람에 대한 이해가 더 중요한 시기가 되었다. '인간이해의 통찰력'이 있다면, 어떤 제품이나 기술, 디자인이 탄생할 수 있다. 적정기술의 본질이 '사람의 역량을 개발'하고 '일자리 창출'에 있는 것처럼...

나의 '소외된 90%를 위한 비지니스' 연구는 계속 된다. 관련 책을 약 20여권, 논문과 영문서적을 7~10개 정도를 보았고, 주제를 확장해 다양한 소스들도 찾아가고 있다. 2011년 하반기, '적정기술과 사회적 기업가정신' 시리즈의 첫 권인 <Business for the Other 90%>을 시작으로, <Business with the Other 90%> 등 국문과 영문판 작업은 계속 된다!! 그리고 현재 디자인컨셉을 잡아놓은 3개와, 추가로 개발할 디자인컨셉 중에 최소한 1개의 작품을 제작하고, 현지피드백을 받아볼 생각이다. 보다 내가 주력하고, 연구하고, 파고들 주제들이 융합하고, 연결되어가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김상균 2011.04.04 23:37 신고

    여긴 필리핀입니다. 사회 빈곤층을 위한 경제개발, 지원이 이루어져야한다는데 깊이 공감합니다.이곳은 부랑자들이 넘처나는데 이들을 어떻게 경제활동의 인구로 포함시켜 나갈지에 대한 한가지 해답을 적정기술에서 찾을 수 있을 수 있을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