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출근해보니 신규 직원(회계 담당)을 뽑는 날이었다. 오전 9시부터 서류전형을 통과한 분들이 오셔서 면접을 보고 있다. 그러고보니 2007년 2월경 나도 유엔거버넌스센터에 와서 입사 인터뷰를 봤던 기억이 난다. 1차 서류전형을 거쳐, 2차 논술에는 약 30명이 참석한 것으로 기억난다. 먼저 A4 1페이지 분량의 영문기사를 한국어로 번역하는 문제가 있었고, 학술적인 성격의 한국어 논문을 영어로 번역, 그리고 마지막에는 어떤 상황을 주고나서 그에 대한 '비지니스 레터' 형식의 영문 이메일을 작성하라는 것이었다. 

그때 처음으로 영문 이메일에도 미세한 구조와 형식이 있다는 것을 알게되었고, 이후 모든 업무 가운데 받는 영문이메일의 구조를 분석해서 어떻게 하면 최대한의 효과를 얻을 수 있는지 나름대로 고민하기도 했다. 다행히 2차를 통과했고 3차 면접에는 6명이 진출했던 것으로 기억난다. 여자분 4명과 나를 포함한 2명의 남자. 대기장소에서 보면서 나의 경쟁상대는 남자 분이라는 것을 직감했다. 그 분의 배경을 들어보니 카추사 출신에다가 워싱턴 소재 대학원의 석사 출신이었다. 또한 모 공공기관에서 대외업무를 담당하는 등 빵빵한 경력이 돋보였다. 나는 이제 막 국제대학원을 졸업했을 뿐이지만, '나에겐 이것이 있다!'라는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그 분은 유엔관련 경험이 전무했던 것이다. 다행이도 나는 유엔본부 인턴과 컨설턴트, 그리고 유엔관련된 석사논문 등이 갖추어져 있었다.

3차 영어면접에서 물어본 질문은 대충 '거버넌스란 무엇인가?' '국제경험에 대해 설명해보라' '야근을 하게 되거나 복사일을 해야 하거나 등등 상관없는가?' 그렇게 어렵지 않았고, 답변 속에서 충분히 나 자신의 경험등을 어필할 수 있었고 아무래도 그것이 최종 선발에 큰 영향을 준 것 같다.

어제 강의를 들었던 '안철수 교수의 좋은MBA'에서 안철수 교수님은 스티브 잡스의 명연설 중 '연결된 점들'이란 부분을 소개해주셨다.
자신이 좋아하는 일들을 경험하면서 앞으로 나아가다 뒤를 돌아보면 각각의 경험들이 현재까지 연결되어지더라는 것이다.
물론 안철수 교수님은 이어지지 않았으면 또 어떠한가?라며 반문하셨다. 연결될 수도 있고 연결되지 않을 수도 있지만 각 과정마다 느끼는 현재의 행복감이야말로 절대 놓쳐서는 안된다는 말씀이었다.

나의 경험을 돌아보면, 뭔가를 계획하고 일관되게 진행한 건 아니었다. 뭔가 전략을 세우거나 컨설팅을 받은 것도 아니었다.
글쓰기가 좋아서 봉사했던 홍보출판부의 6개월동안의 기자/편집/기획/교정교열 등 잡지를 만들었던 시간이며, 온라인 뉴스매체에 정기적으로 기사를 송고했던 것들, 유엔본부 인턴을 하면서도 반기문 사무총장 선거 캠페인에 대해 기사 시리즈를 썼던 것들.. 많은 부분들이 연결되면서 혹은 연결되지 않았더라도 내겐 너무 소중하고 행복한 순간들이었다.

"자기 자신에게 줄 수 있는 최대의 선물은 바로 많은 경험의 기회를 주는 것이다."라는 안 교수님의 말을
다시한번 긍정하며, 오늘도 나는 내게 많은 경험과 생각, 사유와 실패의 기회를 가져다 줄 것이다.
유엔거버넌스센터에서의 하루도, 사회적 출판기획가로서의 삶도, 그리고 한 가정의 남편으로서, 사랑하는 공동체의 한 일원으로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