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으로 떠나기 직전 했던 인터뷰 기사를 오랜만에 보게 되었습니다.

그날 밤 처가인 포천으로 가서 새벽까지 이민가방 6개를 싸다가, 땅벌에 침을 맞아 멍했던 기억도 나고, 멍한 정신에 런던행 비행기를 아내와 아들과 함께 타면서 "이거 정말 가는건가? 내가 잘하는 건가?"라는 두려움도 살짝 들었던... 하지만 '이미 엎지러진 물 어떻게 해! 그냥 도전을 받아들이자'라고 단단히 각오했던 그 날들이 생생하게 떠오릅니다.

그때는 지금을 절대 예상할 수 없었겠죠. 지금 이곳에 와서 사회적기업가정신, 소셜혁신, 사회적경제 등을 배우고 고민하는 것이 참 좋습니다. 불확실한 것이 두려워 새로운 발걸음을 내딛는 것을 주저하지 않아도 됩니다. 걷다보면 지금보다 더 흥미진진한 풍경이 보일 수 있거든요.

그때 그 이후로 벌써 5개월이 지났습니다. 봄과 여름이 지나면, 9월초에 그리운 고국을 방문할 수 있겠죠? 무척 순대국이 먹고 싶네요. ^^ 페이스북 등에 올라오는 치킨 등이 저를 힘들게 합니다. 하하

독한인터뷰: 스토리가 스펙을 이긴다 저자 김정태
http://inner-view.tistory.com/1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형민준 2012.02.26 23:56 신고

    안녕하세요. 김정태 선생님.
    독한이너뷰 대표 형민준 입니다.
    저희 독한이너뷰가 4월부터 사업화 됩니다.
    독한이너뷰 멤버중 정말 뜻이 있는 친구들만 4명 추려서
    하는데요.
    간간히 보고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