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8일 유엔크로니클코리아 주최로 "유엔 제2대 사무총장, 다그 함마르셀드의 고향, 스웨덴 웁쌀라는 찾아가다" 강연을 진행하게 됩니다. 작가로서 제가 가진 몇가지 안되는 소망 중 하나는 다그 함마르셀드란 분을 국내에 제대로 알리고, 이 분의 유산(legacy)에 대한 확산에 조금이나마 역할을 하는 것입니다.


유엔사무총장으로 재직 시에 이 분이 보여준 '갈등조정'의 지혜와 창의적인 해법은 동서냉전의 한 복판 속에서도 유엔이 어떻게 세계의 희망이자 최후의 보루로 자리잡을 수 있었는지를 잘 설명해줍니다. 이 분이 쓴 <Markings>란 책(일기)은 공동역자인 김순신 명예교수님과 현재 초벌 번역을 완료했고, 이 분에 대한 평전과 더불어 <다그 함마르셀드 평전>(가칭)으로 출판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다그 함마르셀드는 국제공무원(international civil servant)의 개념을 처음으로 정립한 사람이며, 평화유지군(peace keeping missions)의 개념을 적용한 전력가이기도 했습니다.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을 비롯해 왜 모든 유엔사무총장들이 그를 "유엔사무총장의 모델"로 생각하고 있을까요?


이번 강연회에서는 다그 함마르셀드의 세계관을 형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던 스웨덴의 웁쌀라 지역을 직접 방문하고 찍은 사진과 발견들, 그리고 이 분의 죽음(콩고에서의 비행기 추락사고)에 대한 새로운 발견(암살이었음으로 새롭게 조명받고 있음) 등을 함께 나눌 생각입니다. 또한 제가 쓴 석사논문 <유엔사무총장 리더십: 두 개의 줄타기를 해야하는 리더십>을 바탕으로 유엔사무총장에 대한 흥미로운 분석과 내용 등도 나눌 생각입니다.


제게 그랬듯이 여러분의 삶에도 '다그 함마르셀드'라는 도전과 이야기를 함께 가져가시면 어떨까요? 




블로그의 이전 관련글


2012/08/13 - [집필여행] 스웨덴 웁살라에서 다그 함마르셀드(전 유엔사무총장)를 방문하다


2011/12/07 - 다그 함마르셀드, 그의 영성과 갈등조정의 메시지에서 배운다


2012/01/07 - [다그 함마르셀드] 40년전 누군가의 흔적과 추억과 조우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엔에 관심이 많은 청소년과 후배들을 많이 만나게 됩니다. 유엔에 대해 알 수 있는 정보가 많이 없다고 하는데, 여기에 유엔본부에서 발행한 공식 '청소년 가이드북'이 있습니다. 유엔에 궁금한 것들이 있다면 비록 영어이지만 공부를 하는 마음으로 펼쳐보면 어떨까요?


아래에 PDF 파일을 첨부했습니다! 


유엔을 꼭 직장이나 취업의 관점에서만 바라보지 않으면 더 다양한 유엔과의 활동에 참여할 수 있지 않을까요? 유엔을 친구로 생각하고 평소에 관심을 가져보면, 친구가 되면 친구 집에 방문하는 것이 어렵지 않는 것처럼, 오히려 유엔이 더욱 가깝게 다가올 듯 합니다.





참고로 성인을 위한 공식적인 가이드북인 The United Nations Today도 현재 번역이 완료되어 최종 감수 작업에 있습니다. 2013년 상반기 출간을 목표로 진행되는데, 또한 기대해주세요! 



Pub_United Nations_Everything U Always wanted to know.pdf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유엔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엔이 공식적으로 전 세계에 발행하는 

UN Chronicle의 한국어판 제3호가 발행되어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지난 1호(여성 임파워링), 2호(세계보건)에 이어

이번 주제(청소년 이슈)에서는 세계의 청소년들이

직접 경험하고 느끼는 다양한 국제이슈에 대한

신선한 관점과 혁신적인 해결방안에 대한

이야기를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작년 8월 MDG Society 창립회에서

반기문 유엔사무총장님에게 직접 전달되면서

그 활동에 격려를 받았던 유엔크로니클은

국제이슈와 유엔에 관심이 있는

대학생 청년들이 자체적으로 번역과 기획을

해나가는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

(* 학생단체 등 단체구매시(10부 이상) 특별할인가를 적용해드립니다.)

연락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년 9월 21일은 유엔이 정한 세계평화의 날로 기념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4년전부터 '유엔세계평화의 날 한국조직위원회'가 조직되어 다양한 평화의 의미를 기리고 행사를 진행해오고 있습니다. 저는 초대 공동위원장으로 지금은 실행위원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고요.


관련 행사 중에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지속가능한 평화'라는 작은 세미나가 당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진행됩니다. 유엔새천년개발목표를 넘어 지속가능발전목표로 넘어가는 시대적인 흐름에서 우리는 어떠한 미래를 꿈꾸고 준비해야할지에 대한 간단한 소개와 '평화'라는 개념이 발전에 어떻게 접목될 수 있는지를 토의하는 시간이 되겠습니다. 


<지속가능한 미래예측 Toolkit>(에딧더월드)의 내용도 소개하는 시간이 되는데, 시간이 되시는 분들은 참여하셔도 좋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적정기술아카데미(Appropriate Technology Academy: 학장- 홍성욱 한밭대학교 적정기술연구소장)에서 "적정기술과 기업가정신"(Business for the Other 90%: Appropriate Technology Viewed from Social Entrepreneurship) 주제의 발표를 했다.

개인적으로는 준비하고 있는 <소외된 90%를 위한 비지니스>(Busincess for the Other 90%)란 책의 중간내용 발표를 겸한 시간이었다. 프라할라드 교수가 주창한 Bottom of the Pyramid(BOP)이라 불리는, 연소득 4,000불 이하의 전 세계 40억 인구를 대상으로 하는 이 시장에 대한 최근 국내외 관심이 뜨겁다. 유엔에서도 2000년 유엔새천년개발목표(MDGs)를 발표한 이후에, 기업의 역할과 파트너십을 강조하는 '동반성장'(Inclusive Growth) '빈곤층을 포함하는 시장'(Inclusive Market) '유엔새천년개발목표 달성을 위한 비지니스'(Business for the MDGs) 등 다양한 담론과 연구조사, 사례공유가 이루어져 왔다.




재미난 연구결과는 대부분 BOP(피라미드 저변이론) 성공사례는 대기업이 아니라, 중소기업, 벤처기업 또는 비영리기구(ngo)가 주인공이라는 점이다. 그 이유는 아이러니하게도, BOP시장이 가지는 불확실성과 아예 '게임의 규칙'을 바꿔야하는 경제문화적 제약점들이 대기업으로서는 유연하고, 창의적으로 대처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방글라데시의 유누스 박사가, 빈곤층에게는 신용이 없다면 대출을 거절하는 은행을 나오면서 말한 "그렇다면 게임의 규첵을 바꿔야겠군요."라는 것은, 사회혁신가, 사회적 기업가 등과 같은 거침없는 벤처기업인들(entrepreneurs)이 할 수 있는 부분들이다. 
 


발표 시작하면서 함께 관람을 했던 "A New Model for Emerging Markets" (Harvard Business Review) 영상이다. 여기서 중요한 코멘트가 몇개 나오는데;

"Do not start with a product"

BOP를 대상으로 제품을 기획하고 생산할 때, 제품으로 시작하지 말라는 뜻이다. 먼저, '사람'을 먼저 이해하고, 현지인들의 숨겨진 욕구와 문제는 무엇인지를 먼저, 면밀히 관찰해야 한다는 뜻이다. IDEO 대표인 톰 브라운도 "좋은 디자이너는 사물을 관찰하지만, 위대한 디자이너는 사람을 관찰한다"(Good designers observe things, but great designers observe people.)이라고 말한 것과 상통하는 부분이다.




앞으로 국제개발협력, 국제개발이라는 '구름'을 공부하는 분들이라면, 인문학적인 관찰과, 사람에 대한 이해가 더 중요한 시기가 되었다. '인간이해의 통찰력'이 있다면, 어떤 제품이나 기술, 디자인이 탄생할 수 있다. 적정기술의 본질이 '사람의 역량을 개발'하고 '일자리 창출'에 있는 것처럼...

나의 '소외된 90%를 위한 비지니스' 연구는 계속 된다. 관련 책을 약 20여권, 논문과 영문서적을 7~10개 정도를 보았고, 주제를 확장해 다양한 소스들도 찾아가고 있다. 2011년 하반기, '적정기술과 사회적 기업가정신' 시리즈의 첫 권인 <Business for the Other 90%>을 시작으로, <Business with the Other 90%> 등 국문과 영문판 작업은 계속 된다!! 그리고 현재 디자인컨셉을 잡아놓은 3개와, 추가로 개발할 디자인컨셉 중에 최소한 1개의 작품을 제작하고, 현지피드백을 받아볼 생각이다. 보다 내가 주력하고, 연구하고, 파고들 주제들이 융합하고, 연결되어가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김상균 2011.04.04 23:37 신고

    여긴 필리핀입니다. 사회 빈곤층을 위한 경제개발, 지원이 이루어져야한다는데 깊이 공감합니다.이곳은 부랑자들이 넘처나는데 이들을 어떻게 경제활동의 인구로 포함시켜 나갈지에 대한 한가지 해답을 적정기술에서 찾을 수 있을 수 있을것 같네요




3월초에 갑작스럽게 준비됐던 스리랑카로 3월 9일부터 13일까지 출장을 다녀왔습니다. 정보화진흥원(NIA)와 행정안전부, 그리고 삼성SDS 등으로 구성된 대표단에 합류해서, 스리랑카 정부에서 진행하려 하는 '전자 주민등록제도'(Smart National Identification)에 대해, 한국의 해당 현황과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였습니다.

National Identification 주제에 관해서 저는 유엔과 유엔회원국의 동향을 조사해서 발표하게 되는데, 생각보다 해외의 다양한 사례를 보면서 신기했습니다. 



Trinidad and Tobago(트리니다드토바고)라는 나라, 한국인에게는 낯선 이름일텐데요, 이곳에서는 E-Citizen Card라고 해서, 모든 주민들에게 제공되는 카드를 통해,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정부인터넷 사이트 접속 등 on & off-line의 '주민활동'이 가능합니다. 한국은 주민등록증이 따로 있고, 정부포털사이트에 회원으로 별개로 등록해야하고, 운전면허증도 따로 있지요. 



말레이시아 같은 경우는 2001년부터 일지감치  'MyKad' 스마트카드 제도를 시행해서, 오히려 더 앞선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국은 아직 관계법령이 정비되지 못했고, 여러 상반되는 논의들이 있어, 유엔의 '전자정부 1위' 국가의 모습과는 달리 '전자 주민제도'에 관해서는 아직 발전이 가속화되지 못한 상태인 듯 합니다. 출장 길에 본 'The Times' 기사에 따르면 싱가포르는 'G-Cloud'라는 향후 5개년 국가계획을 발표하여, 정부 차원의 전폭적인 클라우딩 시스템의 활용에 나서고 있다고 합니다.


개발도상국에 있어 '주민등록'(national identification) 이슈는 공공행정 개선과 큰 관련성이 있습니다. 세수입 뿐 아니라, 국민들의 인적정보를 확보해야 그에 맞춘 교육, 보건, 교통 등 다양한 공공행정 대응에 임할 수 있기 때문이죠. 특히, 분쟁후 국가의 경우 national identification은 선거 등의 이슈와 관련해서 매우 중요한 이슈입니다.
 

<발표자료 PPT  슬라이드>



PHOTO ESSAY IN SRI LANKA
스리랑카는 1948년 영국에서 독립을 했고, 1972년 '실론'에서 현재의 국명인
'스리랑카'(신성한 땅)이란 이름으로 바뀌어 불리고 있습니다. 가끔 마케팅, 국가브랜드 관련
논의에서는 스리랑카가 다시 '실론'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거론하곤 하지요.
'실론'이 지닌 막강한 브랜드 파워를 활용하지 않는 것을 안타까워하기 때문입니다.

인구는 2천만명, 신할리어, 타밀어 그리고 영어 등 3개 언어를 공식어로 사용하며,
크게 신할리족과 타밀족이 있는데, 최근까지 내전이 있었습니다.
불교가 69%로 국교이며, 힌두교 11%, 이슬람교 8% 등의 분포도 있습니다.

1인당 GDP는 2,053달러로, 아프리카 평균보다는 높은 편입니다.
인도까지 작은 섬들로 띄엄띄엄 연결되어 있어,
실제로 나룻배로도 바다를 건너 인도와 왕래할 수 있다고 합니다.

보석류(사파이어 등)와 차를 제외하고는 특별한 지하자원이 없어
적자이지만, 스리랑카 출신 이주노동자들이 국가로 송금하는
수준이 적자예산을 보존하고 있습니다. 해외에 약 100만명이
노동자로 존재하니, 인구의 5%에 해당되는 막강한 비율입니다.


스리랑카 힐튼호텔에서 숙박을 했습니다.
출장을 오면 금방 오래된 내 책상처럼, 호텔 책상에
책들이 쌓이고, 업무모드로 변합니다.


아침에 일어나 호텔 창문을 통해 바라본 바깥 풍경입니다.
오른쪽으로 인도양 바다가 넓게 보입니다.


나무에 달려 보이는 것은 열매가 아니라 박쥐입니다.
도시에 박쥐와 까마귀가 참 많이 눈에 띄입니다. 


 

스리랑카 정부의 행정망(Lanka Government Network)의 종합센터 현장입니다.
스리랑카 읍/면 단위 400여개가 넘는 관공서가 하나의 망(network)으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스리랑카 현지 맥주인 'Lion'입니다. 멋지게 나와있어
누군가의 병을 가져와 근접촬영을 했습니다.


 

불교나라 답게 거리에서 스님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거리 곳곳에서 이런 불상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공항에 입국을 하자마다 큰 불상이 나타날 정도로,
스리랑카는 석가모니가 직접 다녀갔다는,
불교의 중요한 성지로 알려져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룬디는 국토가 마치 심장을 닮아, '아프리카의 심장'이라고 불린다. 세계 51개 최빈국 중에서도 가장 가난한 5위권에 속한 나라이다. 이 나라를 1월 28일부터 2월 5일까지 구정연휴에 이틀간의 휴가를 합쳐서 다녀왔다. 왜 부룬디(Burundi)?


<부룬디 농촌의 한 지역에서 '소풍대장 코끼리 윔보' 동화책 내용으로 각색한 연극을 진행하는 Books for Burundi 팀원들. <소풍대장 코끼리 윔보>는 국내에서 '글로벌 나눔 동화책'이란 테마로 출간되었고, '한 권을 사면 부룬디 친구에게 한 권'이 전달된다. 부룬디에 전달된 동화책은 부룬디의 국어인 키룬디(Kirundi)와 영어로만 재구성된 특별판이다.>


B4B의 시작
2009년 8월로 기억된다. '국제개발아카데미'(대표 김동훈)에서 주관 세미나에서 <국제개발과 사회적기업>이란 주제로 발표를 한 적이 있다. 그곳 참석자 중 한 명이 며칠 후에 이메일을 보내왔다. "아프리카 부룬디에 다녀왔는데, 그곳에 아이들에겐 책이란 게 존재하지 않아요. 강사님께서 말씀하신 대로 이 문제를 '사회적 기업' 접근을 통해 해결할 수 있을까요?" 몇 번의 이메일 교환 끝에 고려대의 한 카페에서 미팅을 가졌고, 나는 Books for Burundi라는 이름을 제안하고 그 친구와 함께 B4B 공동설립자가 되었다. 그는 안지혜(성균관대 3학년)였고, 현재 B4B의 대표이자, 이번 부룬디 방문의 팀리더이다.


<이날 방문한 부룬디 수도인 부줌부라의 교외지역은 콩고 주민 등 다양한 구성비율이 있었다. 부룬디는 매년 12월~3월이 우기이기 때문에, 이 날 엄청난 비가 내렸다. 아이들은 생애 최초의 '동화책'을 받고서, 행여 비에 젖을까봐 옷 속에 넣고서 집으로 뛰어갔다. 이곳에서 아이들에게 나눠준 동화책은 <Love You Forever>(언제까지나 너를 사랑해)의 키룬디버전 특별판으로, 세계적인 동화책 베스트셀러작가 로버트 먼치가 B4B에 기증한 작품이다.> 


2009년 9월 시작된 B4B의 초기 역사는 <스토리가 스펙을 이긴다>에 간략하게 소개되어 있고, B4B 자체의 스토리와 이번 부룬디 방문에 대한 스토리는 각각 별도의 책으로 준비되어 나올 예정이다. 특히 부룬디 방문에서의 내용들은 <아프리카의 심장, 부룬디: 희망으로 두근거리다>(가제)로 국내 최초의 부룬디 소개와 사진, 새로운 개발협력의 접근법, 적정기술 등이 사진과 에세이와 함께 소개될 예정으로, 관심있는 출판사를 찾고 있다. 참고로 부룬디 현장 스케치는 SBS TV를 통해 조만간 현장 다큐멘터리로도 방영될 예정이다.

이곳 블로그에서는 몇 회에 걸쳐서 부룬디와 B4B, 그리고 적정기술 등 국제개발협력과 관련된 몇 가지 이야기와 느낀 점 등을 나눠보려 한다. 나는 회사 출근 일정으로 중간에 귀국했지만, 아직 현지에는 B4B와 꿈꾸는카메라 팀이 남아있다. 이들이 안전하게 프로그램을 잘 진행하고 귀국하기를 기도한다. 2월 24일(목) 저녁 7시에 용산역 아이파크몰 7층 대교문고 강의장에서 '부룬디 활동 보고회'도 예정되어 있으니, 관심있는 분들은 환영합니다!

<부룬디는 르완다와 비슷한 종족구성(후투-투치)으로 거의 형제국과 같다. 르완다는 대량 학살 등으로 국제적인 관심을 받았지만, 부룬디는 비슷한 학살이 진행됐음에도 비교적 국제적 관심을 덜 받았다. 부룬디에 들러와 있는 10여 개의 유엔기구 중 4개 기구의 대표 혹은 직원들이 현지에서 살해됐을 정도로, 불안정한 이곳에서 우리 팀들도 매일밤 5명의 현지 무장경찰의 경호를 받으며 잠을 청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사랑꽃 2011.02.07 14:11 신고

    우와!
    연재를 시작하셨네요!
    흥미진진~~
    꼭 계속해주셔야 합니다! *^^*
    ps. 사진이 멋있습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홍성욱 2011.02.08 12:48 신고

    태국 촌부리에있는 브라파 대학에 있습니다 귀국을 축하드리고 남은 팀원들의 무사 귀환을 기원합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구종성 2011.02.08 16:43 신고

    홍보관님이 쓰신 '스토리가 스펙을 이긴다'를 다 읽고 다시 한번 훑어보는 중에 '유엔 진출'을 키워드로 찾아보라고 해서 해봤더니 진짜 홍보관님 블로그의 글들이 잔뜩 떠서 와 보았습니다. 책에 소개된 B4B 프로젝트가 이렇게 실현되고 있네요. 저도 이러한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참여하고 싶어지네요, 앞으로 종종 들르겠습니다 :)

  4.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coconot.tistory.com BlogIcon coconot 2011.02.08 22:05 신고

    스토리가 세상에 이루어지는 걸 이렇게 보니 기쁩니다. 또다른 story-doing을 꿈 꿉니다

오늘 반가운 메일이 도착해있네요. 반기문 유엔사무총장께서 유엔직원들에게 보내는 격려와, 때로는 좌절, 그리고 내년을 향한 희망에 대한 편지입니다.


21 December 2010

Dear colleagues,

     At the end of a full year, I would like to express my thanks and
admiration for your hard work and dedication and wish you and your family a
joyous holiday season.  As I reflect and take stock, I think of you and
your families, who have done so much to make this an important year for the
United Nations and for the people we serve.

     We can take pride in the year gone by. This month alone, we have seen
important successes. The Cancun climate change conference showed the power
of multilateralism.  Robust preventive diplomacy set the stage for this
week’s inauguration of a new civilian president in Guinea.  And our Central
Emergency Response Fund appeal received a very encouraging response,
putting the UN’s life-saving humanitarian efforts on solid financial
footing.

     We could pick any month and see similar gains: advances on
biodiversity at the Nagoya conference in October; the action plan adopted
at the September summit on the Millennium Development Goals; the creation
of UN Women in July; the strengthening of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in June; and in May, the first successful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
review conference in a decade.  And day in and day out, we continued to
strengthen our efforts to deliver as one, serve the Member States and tell
the UN story to our constituents – the global public.

     The year brought sorrows.  The earthquake in Haiti was a terrible
tragedy. Yet our response was nothing less than heroic, all the more so for
our own losses. We remember the sacrifices of colleagues elsewhere, as well
— UN peacekeepers, police and humanitarian aid workers. Some were
deliberately targeted; others were victim to the hazards of our work in
remote and often dangerous places. We are the world’s first-responders,
bravely taking on all the risks and hardships that the job requires.

      For all this, you have my greatest thanks and profound respect. As
we look ahead, I invite you to attend a global town hall meeting on 11
January 2011. Please bring your ideas and questions.  I look forward to
talking with you about our plans. Again, thank you again for your
commitment to peace and public service.

     With my best wishes for the New Year,

     BAN Ki-mo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Statement attributable to the Spokesperson for the Secretary-General
 
On the Korean Peninsula
 
The Secretary-General is deeply concerned by the escalation of tension on the Korean peninsula caused by today’s artillery attack by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DPRK) on the Yeongpyeong Island. The attack was one of the gravest incidents since the end of the Korean War.
 
The Secretary-General condemns the attack and calls for immediate restraint. The Secretary-General regrets the loss of life and expresses sympathy to the victims and their families.
 
The Secretary-General insists that any differences should be resolved by peaceful means and dialogue.
 
The Secretary-General has conveyed his utmost concern to the President of the Security Council. 
  

New York, 23 November 201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엔직원이 쓰는 몇 가지 종류의 다이어리 중에 제가 현재 가지고 있으면서, 가장 마음에 드는 다이어리가 이번에 제작되어, 2010년 '유엔의 날' 기념행사(10월 22일 연세대 공학원 오후 1시~6시)에 참석하시는 분에게 증정됩니다!


참가문의는 www.unpog.org에서 등록양식을 기입하여, youth@ungc.org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theuntoday.com BlogIcon 윤 원 섭 2010.10.31 22:40 신고

    갖고 싶은 디자인이네..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법이 있나요??